지방부동산 양극화 심화…5월 분양시장이 전환점 되나

부산·대전 아파트값 마이너스 변동률…대구만 0.12% 상승 김하수 기자l승인2018.04.27 10: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하우징헤럴드=김하수기자] 지방 부동산시장이 심각한 양극화 현상을 보이고 있다. 지방 5개광역시 가운데 부산 아파트 가격은 7개월 연속 마이너스 변동률을 기록하는 반면 대구는 상승을 이어가는 등 지역 간 격차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26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부동산114 아파트 매매가변동률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 이후 전국 아파트 매매가 변동률은 2월에 1.14%까지 상승했다가 양도세 중과세가 시행된 4월에는 0.16%로 눈에 띄게 상승률이 둔화됐다.

지방 5개광역시 가운데 4월 한달 부산은 -0.09%, 울산은 -0.05%를 기록하는 등 하락세가 이어졌다. 상승세를 이어갔던 대전은 4월 -0.03%로 분위기가 주춤해진 반면 대구는 4월에도 0.12% 상승률을 기록하는 등 상승세를 이어갔다.

▲분양시장도 양극화…‘청약 미달’ vs ‘경쟁률 수백대 1’=지역별 분양시장도 양극화가 심화됐다. 지난 1월 대구 중구에 분양했던 e편한세상 남산은 1순위에 346대 51 경쟁률을 기록하며 일찌감치 분양이 완료됐다. 반면 달성군에 분양했던 대구국가산업단지 줌파크는 2.58대 1 경쟁률을 기록했다.

대전에서는 1월에 서구에서 분양한 e편한세상 둔산(1단지)의 경우 321.36대 1을 기록한 반면 같은 달 중구에서 분양한 서대전역 코아루 써밋은 2순위까지 접수했으나 청약이 미달됐다.

매월 마이너스 변동률을 기록한 부산이지만 청약 양극화 분위기는 대구와 비슷하다. 4월 영도구에서 분양한 봉래 에일린의 뜰은 1순위 경쟁률이 31.62대 1을 기록한 반면 같은 달 북구에서 분양한 e편한세상 금정산은 2.05대 1을 기록했고 5개 주택형 가운데 1개 주택형은 1순위에서 미달됐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양도세 중과세 시행 직전 급매물들 거래에 이어 관망세가 확산되면서 4월 아파트값은 상승세가 둔화되고 하락하는 곳들이 나왔다”며 “4월 한달 분위기 파악을 마친 실수요자들 가운데는 5월부터 관심지역을 위주로 하나 둘씩 움직일 가능성도 존재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분양시장은 곳곳에서 높은 청약률이 나오고 있어 지역 내 분양시장 분위기에 따라 재고 아파트 시장도 전환점을 맞는 곳도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5월 지방서 8천145가구 일반분양=부동산인포에 따르면 5월 지방광역시에서 총 8천145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이는 작년 동기(3천267가구)의 2.5배 많은 수준이다.

4천700여가구가 분양하는 대구는 수성구, 달서구 등 곳곳에 물량이 분포하며 부산도 해운대구, 북구 등에서 2천900여가구가 분양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이 대구 수성구 범어동에 전용면적 74~118㎡, 총 414가구 규모의 힐스테이트 범어를 짓는다. 이중 194가구가 일반분양분. 수성구 내 학군이 좋고 대구도시철도 2호선 수성구청역 역세권 단지다.

포스코건설이 대구 달서구 본리동 성당보성아파트를 헐고 전용면적 59~84㎡, 총 789가구 규모의 달서 센트럴 더샵을 짓는다. 이중 378가구가 일반분양분. 이마트, 홈플러스, 달서구청, 대구문화예술회관 등의 편의시설과 성당중, 대구외고, 대건고 등과 학원가 같은 교육여건이 좋다.

㈜삼호가 대전 대덕구 법동1구역을 재건축해 전용면적 59~84㎡, 총 1천503가구를 짓는 e편한세상 대전법동을 짓는다. 이중 414가구가 일반분양분. 대덕구에서 20년만에 공급되는 새 아파트로 대전 시내는 물론 세종시까지 생활권을 갖는다.

대우건설이 부산 해운대구 우동에 전용면적 84㎡, 총 548가구 규모의 해운대 센트럴 푸르지오를 짓는다. 신세계백화점, 롯데백화점, 이마트 등 대형 상업시설과 구청, 병원 등을 이용하기 쉽다. 부산지하철 2호선 해운대역 역세권이며 해운대 해수욕장이 도보 10분 거리다.


김하수 기자  hskim@houzine.com
<저작권자 © 하우징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슈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만평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하우징헤럴드  |  설립일 : 2004년 5월 21일  |  등록번호 : 서울, 다07654  |  등록일자 : 2004년 5월 25일  |  대표이사 : 김호권
발행인 : 김호권  |  발행일자 : 2004년 5월 20일  |  개인정보책임자 : 이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규  |  이메일 : leejk@houzine.com
사업자등록번호 :211-87-49472  |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105길 48, 6층(역삼동, 나실빌딩)  |  대표전화 : 02)515-9331
Copyright © 2001-2018 하우징헤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