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주공5단지 재건축조합, 사업 정상화 촉구 궐기대회 개최
잠실주공5단지 재건축조합, 사업 정상화 촉구 궐기대회 개최
  • 문상연 기자
  • 승인 2019.04.09 11:3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개월째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가 지연되고 있는 잠실주공5단지 재건축 주민들이 집단시위에 나선다. 잠실주공5단지 재건축조합에 따르면 조합은 9일 서울시청 앞에서‘잠실5단지 재건축 2만 조합원가족 총 궐기대회’를 열고 재건축 인허가를 촉구할 계획이다.

[하우징헤럴드=문상연기자] 임대주택 등의 문제로 교육환경영향평가가 수개월째 지연되고 있는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주민들이 재건축 정상화를 촉구하는 집단 시위에 나선다. 잠실주공5단지 재건축조합에 따르면 오늘(9일) 서울시청 앞에서 ‘잠실5단지재건축 2만 조합원가족 총 궐기대회’를 열고 재건축 인허가를 촉구할 계획이다. 집회는 총 3회에 걸쳐 진행된다.

조합은 오늘(9일) 오후 서울시청 앞에서 열리는 1차 집회를 시작으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같은 달 16일 청와대 앞에서 소규모집회를 열고 다음달 14일 서울 시청 앞 잔디광장에서 2차 집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조합 관계자는 “서울시가 국제현상설계공모를 하면 인·허가 절차를 간소화하고 건축심의까지 일괄해서 인가해주겠다고 약속했지만 지키지 않고 고의로 심의를 미루며 사업을 지연시키고 있다”며 “총 궐기대회를 통해 사업정상화와 빠른 인·허가를 촉구해 조합원의 추가 피해를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업계에 따르면 잠실주공5단지 재건축조합은 지난해 9월 교육환경평가서를 제출했으나 보완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반려되면서 교육환경영향평가를 통과하지 못하고 있다. 서울시가 임대주택을 확보하기 위해 신천초등학교 부지 비용을 기부채납으로 인정할지 여부를 두고 교육청과 의견이 엇갈리고 있기 때문이다.

교육청은 현재 신천초 부지를 기부채납으로 인정받아 새로운 학교를 지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서울시 측은 이미 중학교 부지와 도시계획도로 등을 기부채납으로 설정한 상황에서 초등학교까지 기부채납으로 하면 임대주택을 더 지을 수 없게 된다며 반대하고 있다.

심의가 지연되자 조합은 수권소위원회에서 해당 사항을 논의해달라고 서울시에 요청하고 있지만, 서울시는 도계위 수권소위는 교육환경영향평가가 끝나야 진행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에 잠실주공5단지 주민들은 서울시가 고의적으로 인·허가를 회피해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적용뿐만 아니라 사업지연으로 인한 추가 피해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사업정상화를 촉구하고 나선 것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그네 2019-04-10 09:26:23
정말 이상하리 만큼 잠실5단지는 서울시에서 왜 이리 힘들게 할까요? 저러다 40년 넘은 아파트 모조리 연쇄 붕괴되어 여러명 죽어서 정부돈 갔다 써야 정신 차리려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