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흥3구역, 기존 재개발구역과 동일한 사업시행약정 요구
신흥3구역, 기존 재개발구역과 동일한 사업시행약정 요구
원주민 재정착률을 높이는 성남형 순환정비방식
소유자와 세입자 상생할 수 있는 공영재개발
  • 김상규 전문기자
  • 승인 2024.06.06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우징헤럴드=김상규 전문기자]경기도 성남에 있는 신흥3구역 재개발사업 주민대표회의(위원장 윤대섭)가 사업지 인근 구역과 동일한 사업추진을 요구하고 나섰다. 

윤대섭 위원장을 비롯한 주민대표회의 관계자들은 최근 성남시, 성남시의회, 지역 국회의원 사무소를 방문하여 원주민 재정착을 높이고, 소유자와 세입자가 상생할 수 있는 성남형 공영재개발이 흔들림 없이 추진되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지난 4월 29일 성남시의 사업시행자 지정 고시 이후 주민대표회의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사업시행약정 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제공한 사업시행약정서(안)에 대하여 검토한 결과 2010 기본계획 2단계 구역(중1구역, 금강1구역, 신흥2구역), 2030 기본계획 1단계 구역(수진1구역, 신흥1구역) 사업조건과 형평성에 맞지 않는 불리한 조건들이 추가되어 있어 약정협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주민들은 사업시행자인 LH가 기존에 추진해온 인근 수진1구역, 신흥1구역과 동일한 조건으로 사업시행약정을 조속히 체결하기를 한목소리로 바라고 있다.

그동안 성남 원도심 내 재개발사업은 ‘성남시 도시·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에 의거하여 단계별 순환정비방식으로 추진돼 왔다. 또 원주민들의 재정착률을 높면서 소유자와 세입자가 상생할 수 있는 방식으로 공공기관인 LH를 사업시행자로 하여 투명하고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함으로써 전국적으로 큰 호평을 받아 왔다.

금광1구역, 중1구역, 신흥2구역 등 LH가 사업시행자로 추진하고 있는 순환정비방식 재개발 정비구역은 현재 성공적으로 준공인가 또는 이전 고시가 이뤄져 청산을 앞두고 있으며, 2030-1단계 구역인 수진1구역, 신흥1구역도 약정협약을 체결하여 시공사 선정을 마치고 순조롭게 사업이 추진 중이다.

윤대섭 위원장은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는 공공기관으로서 공익적 가치에 중점을 두고 형평성에 맞는 사업을 추진하여야 한다”며 “타 도시와 비교해 소외되어온 성남 원도심 주민들의 권익 및 재산권 보호와 성남형 순환정비방식의 재개발사업 성공사례를 지속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2030-2단계 구역인 신흥3구역도 2030-1단계 구역 등 기존 재개발 정비구역과 동일한 조건으로 사업시행약정이 체결돼야 한다”며 “공공기관인 LH가 애매한 약정 내용을 제시해 주민혼란을 초래해서는 안 되고, 주민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조속히 사업시행 약정을 체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