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삼성·대치·청담 일대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잠실·삼성·대치·청담 일대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내년 6월 22일까지 1년간 기간 연장
주거지역 6㎡, 상업지역 15㎡ 초과 거래시 허가 대상
주거용 토지 2년간 실거주·2년간 매매·임대도 금지
  • 이다인 기자
  • 승인 2024.06.14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우징헤럴드=이다인 기자] 국제교류복합지구 인근 송파구 잠실동, 강남구 삼성·청담·대치동 4개동 총 14.4㎢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재지정됐다.

서울시가 지난 13일 도시계획위원회에서 국제교류복합지구 및 인근지역의 토지거래허가구역을 재지정 심의·의결했다. 해당 결정은 앞서 지난 5일 제8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보류결정됐으나 논의 끝에 재지정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가결로 잠실·삼성·대치·청담동의 토지거래허가구역은 6월 23일부터 내년 6월 22일까지 1년간 연장된다. 아울러 토지 거래 시 허가를 받아야 하는 토지면적은 작년과 동일한 법령상 기준면적의 10% 수준인 주거지역 6㎡, 상업지역 15㎡로 유지된다.

시는 최근 강남3구의 아파트 가격 회복률이 높은 수준으로, 이달 들어 서울 전역의 아파트 매매가격이 상승으로 전환한 만큼 규제를 풀면 가격이 더욱 불안해질 소지가 있어 재지정을 했다고 밝혔다.

다만, 위원회에서는 토지거래허가구역의 지정 전·후의 지가안정 효과 등 전문가의 면밀한 분석을 통한 제도의 종합적 검토가 필요하단 의견이 모아졌다.

이에 시는 허가구역 지정에 대한 논점을 다시 살펴보고 정책방향 설정을 위해 연내 도시계획위원회에 안건을 상정해 재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토지거래허가구역은 기준 이상의 주택·상가·토지 등을 거래할 때 시·군·구청장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허가 없이 계약을 체결한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토지가격의 30% 상당 금액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특히, 주거용 토지의 경우 2년간 실거주용으로만 이용해야 하며, 2년간 매매·임대도 금지된다.

조남준 서울시 도시공간본부장은 “최근 매매와 전·월세시장 모두 상승전환에 따라 입지가 좋은 지역에 투자자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으며, 이는 주변 지역까지 부동산 과열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며 “이번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은 부동산 시장과열을 방지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