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재개발 재건축 결산] 대형사 정비사업 수주액 ‘13조1천억원’

김하수 기자l승인2018.12.24 09:3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올해 수주전 대형사 - 중견사간 양극화 뚜렷
전국 43개 현장서 시공자 선정 … 현산 1위
GS·롯데 3위 다툼 치열 … 7개사 ‘1조 클럽’ 가입 

[하우징헤럴드=김하수기자] 올해 재개발·재건축 수주시장은 건설사들의 ‘선택과 집중’ 과 ‘대형사-중견사간 양극화’ 로 요약된다. 주택 공급과잉을 우려해 정부가 공공택지 개발을 사실상 중단하면서 중견건설사들이 재건축·재개발 등 도시정비사업 수주전에 공격적으로 뛰어들었던 반면, 일부 대형건설사들은 정부의 재건축·재개발 규제 및 불법행위 처벌수위 강화 기조로 인해 수주전에서 몸을 사리는 분위기가 연출되기도 했다.

본지가 국내 대형건설사를 대상으로 집계한 ‘2018년 정비사업 수주실적’ 에 따르면, 올해 삼성물산을 제외한 대형건설사(10개사) 정비사업 수주액은 약 13조1천247억원(전국 43개 현장, 공동도급 포함)으로 지난해 대비 4조5천여억원이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수주킹’ 현대산업개발, GS·롯데 3·4위 경쟁 치열

올해 주요 대형건설사의 도시정비사업 수주액이 지난해 대비 1/4 가량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하우징헤럴드가 시공능력평가 기준 상위 11개 건설사를 대상으로 ‘2018년 정비사업 수주실적’(1월~이달 21일 기준)을 조사한 결과 올해 전국 43개 정비사업장에서 이들이 거둬들인 총 수주액은 약 13조1천247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수주액 17조5천774억원 대비 4조4천527억원 가량 줄어든 것으로, 올해 정부와 지자체의 재개발·재건축사업에 대한 규제 강화 기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현대산업개발은 올해 총 2조310억원의 수주고를 올리며 도시정비사업 수주 분야 업계 1위 자리에 올랐다. 현대산업개발이 올해 수주한 정비사업장은 총 7곳으로 △고천가구역(1천333억원) △가재울8구역(359억원) △반포주공1단지3주구(8천87억원) △서동1구역(1천515억원) △우방범어타운2차(1천234억원) △성남은행주공(4천185억원) △서금사A구역(3천200억원)등이 대표적이다.

업계에서는 현대산업개발이 총 공사비 8천100억원 규모의 반포주공1단지3주구 재건축사업을 품은 것이 이 회사의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는 평가다. 앞서 현대산업개발은 지난해 현대건설과 GS건설, 롯데건설 등 주요 경쟁사들이 반포주공1단지1·2·4주구를 포함해 다른 강남권 재건축단지들에서 치열한 수주경쟁을 펼치는 사이 반포3주구 수주에 집중하며 세 차례의 시공자 선정 입찰에 단독 참여해 결국 무혈입성에 성공한 바 있다.

2위 자리는 올해 1조9천391억원의 실적을 달성한 대림산업이 안착했다. 대림산업은 올해 △도화1구역(3천900억원) △남산1구역(893억원) △대평1구역(1천916억원) △문정동136번지(1천191억원) △서대구지구(5천732억원) △시흥대야3 영남아파트(1천663억원) △반여4지구(1천17억원) △서금사5구역(3천79억원) 등 대형건설사 중 가장 많은 정비사업장에서 시공권을 따냈다.

3위 싸움은 GS건설과 롯데건설이 경쟁을 벌이고 있다. GS건설과 롯데건설의 올해 도시정비사업 수주액은 각각 1조5천742억원, 1조5천262억원으로 근소하게 GS건설이 롯데건설에 앞서 있다.

GS건설은 올해 △대현2동 강변주택(2천424억원) △도마변동3구역(2천692억원) △과천주공4단지(4천71억원) △수성32구역(2천370억원) △성남은행주공(4천185억원) 등 5개 정비사업장에서 시공권을 획득했다.

과천주공4단지 재건축의 경우 경쟁사인 현대산업개발과 당초 막판까지 치열한 경쟁이 예상됐으나 GS건설이 압도적인 차이로 누르고 수주전을 승리로 이끌었으며, 은행주공 재건축 수주전에서는 현대산업개발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수주에 성공하며 두 곳에서만 8천300억원의 수주고를 올렸다.

롯데건설은 올해 △안산중앙주공5-1구역(1천833억원) △고천가구역(1천99억원) △흑석9구역(3천772억원) △괴정5구역(3천533억원) △남도·라일락·성남·황실아파트(1천52억원) △서금사A구역(3천973억원)등 총 수주액 1조5천262억원을 달성했다.

이중 업계의 이목이 집중됐던 수주현장은 동작구 흑석9구역 재개발이다. 롯데건설은 흑석9구역 재개발 시공권 획득을 위해 경쟁사인 GS건설과 치열한 접전을 벌인 끝에 시공자 선정 총회에서 단 19표 차이(롯데 336표, GS 317표)로 따돌리고 시공자로 최종 선정됐다.

▲5·6위는 현대·포스코건설…한화건설, 부산지역 수주전서 ‘약진’

정비사업 수주 총액 5~6위 자리는 각각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이 차지했다. 현대건설은 올해 △봉천4-1-2구역(1천987억원) △도마변동3구역(2천19억원) △대치쌍용2차(1천809억원) △창원대원1구역(2천68억원) △영도1-5구역(6천553억원) 등에서 총 수주액 1조436억원을 달성했다.

지난해 4조6천여억원의 수주고를 올리며 정비사업 수주실적 1위를 차지했던 현대건설은 이달 초까지 총 수주액 7천883억원에 머물러 9위까지 곤두박질했지만, 최근 부산 영도1-5구역 재개발 수주를 통해 간신히 상위권으로 복귀했다.

포스코건설은 올해 △천호4구역(2천525억원) △도마변동3구역(2천19억원) △상인천초교주변구역(2천93억원) △괴정5구역(5천63억원) △남도·라일락·성남·황실아파트(667억원) △온천시장 재개발(892억원) 등 1조3천259억원의 실적을 올리며 5위를 차지했다. 6개 수주현장 중 4곳이 컨소시엄 현장으로, 단독 수주보다는 공동도급 전략으로 수주전에 임했다.

7~8위는 각각 한화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이 차지했다. 한화건설은 올해 △덕천2구역(1천359억원) △당리2구역(1천133억원) △대연3구역(727억원) △서금사5구역(2천199억원) △상인천초교주변구역(2천558억원) △도마변동9구역(975억원) △공항시장 재개발(1천149억원) 등 7곳에서 1조100억원의 수주고를 올리며 ‘1조 클럽’에 가입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올해 △문정동136번지(1천241억원) △동삼1구역(3천705억원) △영도1-5구역(2천809억원) 등 세 곳에서 수주액 9천804억원을 달성했다.

9~10위는 SK건설(8천71억원)과 대우건설(5천270억원)이 차지했다. SK건설은 △중촌동1구역(1천527억원) △현대백조타운(2천383억원) △영통1구역(875억원) △노량진2구역(1천87억원) △서금사5구역(2천199억원) 등 5개 현장에서 시공권을 따냈다.

정비사업 수주현장에서 완전히 모습을 감춘 삼성물산을 제외하면 대우건설이 가장 우울한 성적표를 받았다. 대우건설은 올해 △학익3구역(2천511억원) △영통1구역(1천69억원) △신길10구역(1천690억원) 3개 현장에서 5천270억원의 수주실적을 기록했다. 최근 성남 은행주공 재건축 수주전에서 막판 뒤집기를 시도했으나 아깝게 패배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중견사 활약 두드러져…호반건설 1조 클럽 대열 합류

올해 대형사들의 수주 실적이 주춤한 반면 지방을 중심으로 수주활동을 벌인 중견사들은 대형사 못지않은 실적을 기록했다. 호반건설은 올해 △군포10구역(3천368억원) △지금도농6-2구역(3천940억원) △용산국제빌딩주변5구역(1천153억원) 등 총 6개 사업장에서 1조532억원의 수주고를 올리며 ‘1조 클럽’ 대열에 합류했다.

코오롱글로벌은 △대구 신암1구역(3천353억원) △부산 새연산아파트(940억원) △세운4구역(4천378억원)에서 총 수주액 8천600억원을 달성했으며, 한양은 △대전 복수동2구역(1천747억원) △광주 누문구역(5천577억원)에서 시공권을 따내며 올 상반기에만 7천324억원의 실적을 올리며 약진했다.


김하수 기자  hskim@houzine.com
<저작권자 © 하우징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슈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만평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하우징헤럴드  |  설립일 : 2004년 5월 21일  |  등록번호 : 서울, 다07654  |  등록일자 : 2004년 5월 25일  |  대표이사 : 김호권
발행인 : 김호권  |  발행일자 : 2004년 5월 20일  |  개인정보책임자 : 이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규  |  이메일 : leejk@houzine.com
사업자등록번호 :211-87-49472  |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105길 48, 6층(역삼동, 나실빌딩)  |  대표전화 : 02)515-9331
Copyright © 2001-2019 하우징헤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