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정비사업 직권해제… 편파행정 남발로 실적쌓기 의혹
추진위원장 자해소동까지 벌어져 출구정책 도마위에 벌써 57개구역 절차 밟아 … 해제요청서 공개도 거부 지난 24일 서울시청에서 벌어진 강북지역 재개발 추진위원장의 자해소동으로 시의 뉴타운 출구정책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더욱 커지고 있다. 작년 3월 서울시는 ‘서울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 조례 일부개정안’을 통해 시장이 직접 정비구역을 직권으로 해제시킬 수 있는 제도를 도입해 57개 구역이 직권해제 절차를 밟고 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시가 구역해제에 방점을 둔 편파행정으로 직권해제 실적쌓기에 나서고 있다고 지적한다. 한 전문가는 “주민들이 사업을 원해도 시가 의견조사 과정에서 실현 불가능한 조건을 내세우면서 교묘하게 직권해제를 밀어붙이고 있다”며 “심지어 해제요청서마저 제대로 검증하지 않았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편파행정의 끝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정비사업 직권해제 구역 턱없이 낮은 매몰비용에 자해 소동까지 발생
서울시 출구정책 5년… 서민주거 악화 주범
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 "정비구역해제 5년이면 충분… 이젠 종료해야"
서울시, 저층주거지 관리에도 뾰족한 대안 제시 못해
여백
여의도 시범아파트 재건축 한국자산신탁 과장홍보 논란
“초과이익환수제 피할수 있다” 주민 현혹 시공자 선정도 서울시 방침 무시한 행태여의도 시범아파트 재건축 사업을 수주하기 위한 한국자산신탁의 과장홍보가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업계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실현 불가능한 추진 일정을 내세우며 신탁방식으로 하면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를 피할 수
서울시 정비사업 공공지원제… 조합-시공자 입찰담합 부추겨
건설사 입찰 담합과 관련해 정부가 단호한 입장을 밝히고 있는 가운데 재건축·재개발 현장에서도 건설사들의 입찰 담합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재건축·재개발 현장의 입찰담합 중 가장 큰 문제로 지적되고 있는 것은 시공자선정을 둘러싼 건설사들의 입찰담합이다.시공자 입찰방식은 대개 두 곳 이상 다수의 입
입찰담합 ‘삼진아웃’ 9년으로 강화… 건설업계 바짝 긴장
입찰담합 삼진아웃제... 과징금처분을 등록말소 잣대로 삼는 건 과도한 처벌
재개발 시공자선정 담합한 지역 건설사들 ‘덜미’
대치구마을 재건축현장 '대림산업' 퇴출 분위기 확산
구마을3지구, 25일 임시총회 열어 시공자선정 무효 안건 의결 추진 구마을2지구, 사업조건 말바꾸기와 경쟁사 비방 홍보로 ‘레드카드’서울 강남구 대치구마을 일대에서 대림산업 퇴출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대림산업 대치구마을3지구 시공권 '흔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설립일 : 2004년 5월 21일  |  대표이사 : 김호권  |  개인정보책임자 : 이종규  |  이메일 : leejk@houzine.com
사업자등록번호 :211-87-49472  |  주소 : (135-928) 서울 강남구 논현로105길 48 6층  |  대표전화 : 02)515-9331
Copyright © 2001-2017 하우징헤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