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대형건설사 재건축 재개발 수주액 17조5천억원 돌파
시공능력평가 기준 상위 11개사 분석
전국 55개 현장서 치열한 수주전 … 대우·GS 2위 다툼대우 과천1단지 등 9곳 시공권 획득 … GS도 9곳 목전SK 재개발 강자로 떠올라 … 대림산업은 8위로 추락 올해 재개발·재건축 수주시장은 그야말로 ‘춘추전국시대’를 방불케 했다. 해외수주가 급격히 줄어드는 상황 속 신규 택
중견건설사 약진...중흥·동부건설, 수주 ‘1조 클럽’ 대열에
정비업계 “재건축 재개발 저가 용역비 기준 폐지 강력투쟁” 경고
업계 처한 현실과 동떨어져 고사정책 간주 서울시 “추가 검토 진행” … 발표시기 조율 서울시 등록 정비업체들이 생존권 확보 차원에서 서울시를 상대로 본격적인 투쟁 모드에 들어갔다. 서울시 등록 161개 업체를 대상으로 연판장을 징구해 업계 전체의 의사를 서울시에 전달한다는 방침이다.지난달 29일 서울시 등록 정비업체들은 긴급회의를 열어 ‘정비업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비대위의 주장의 요점은 현재 서울시가 발표하려는 정비업체 용역비 대가기준의 폐기다. 다만 이 대가기준이 폐지되지 않는다면 비대위 측은 서울시 집단항의 방문 등 추가적인 조치에 들어갈 것임을 예고했다.
정비사업전문관리업계 재개발 '반토막 용역비’ 저지 투쟁 나선다
정비업체 저가 용역비... 성격 다른 엔지니어링 벤치마킹이 원인
정비사업전문관리협회 서울시 저가용역비 대처 미흡 논란
여백
재건축 정비업체 용역비 반토막 파문... 실태와 전망
15년 간 형성된 시장가격 멋대로 손질한 서울시의 행정횡포
정비사업전문관리업 실태파악 안된 상태서 만든 기준막후 결정아닌 공개석상에서 합리적인 대가 산출해야 서울시가 정비사업전문관리업의 반토막 용역비 대가기준을 발표한다는 소식으로 정비업계에 후폭풍이 일고 있다. 서울시 행정횡포에 대해 항의하겠다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정비업체들의 집단행동까지 예고되고 있다.현실 상
서울시 재개발 정비업체 용역비 산출 방식에 문제점 많다
재건축 재개발 '1천명-연면적 6만평’ 용역비 평당 1만7천원
잠실5·대치쌍용 재건축 초과이익 부담금 2억... 환수제 적용단지들 비상
환수제 적용단지들 제도 폐지 요구
반포3주구 가구당 6,500만원, 한신4지구 8,000만원장기보유자·1주택자 등 실수요자 구제책 마련 시급 올해 말까지 유예되는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의 적용 가능성 여부를 놓고 재건축조합들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법개정 이달 국회서 논의
강남 재건축 수주전에 대안설계 난무… 내역입찰제 실효 논란
건설사 예정가보다 높아도 조합들 수용 불가피지자체도 건설사들 내역입찰 위반에 수수방관조합의 자금경색을 외면하면서까지 서울시가 강제도입한 공공지원제의 내역입찰제도가 최근 대형건설사간 수주전에서 난무하는
재건축 설계 업그레이드 놓고 공사비 갈등 우려
대림산업-방배6, 현대건설-반포주공1단지에서 무리한 대안설계 공약
서울시가 밀어붙인 공공관리제 8년… 공정·투명성 깨졌다
퇴직 공무원들 정비업체 줄줄이 ‘낙하산’위탁용역 수주에 영향력 행사 배불리기서울시 공공관리제도(공공지원제도)가 당초 도입 취지와 달리 오작동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추진위원회 구성을 위한
서울시 정비사업 위탁용역 커넥션... 복잡한 기준 만들어 ‘그들만의 잔치’
공공지원 위탁용역 독과점 원인은 '평가위원 인맥과 자의적 배점'
시론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하우징헤럴드  |  설립일 : 2004년 5월 21일  |  등록번호 : 서울, 다07654  |  등록일자 : 2004년 5월 25일  |  대표이사 : 김호권
발행인 : 김호권  |  발행일자 : 2004년 5월 20일  |  개인정보책임자 : 이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규  |  이메일 : leejk@houzine.com
사업자등록번호 :211-87-49472  |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105길 48, 6층(역삼동, 나실빌딩)  |  대표전화 : 02)515-9331
Copyright © 2001-2017 하우징헤럴드. All rights reserved.